프리미어 프로 PC조립 견적몰이(가성비 갑)

 며칠 전에 우리 집에 엄청난 놈이 찾아왔다.지난해 말부터 브래그 운영으로 광고 수익을 올릴 수 있다는 지인의 소개로 포스팅에 관심을 갖게 된 필자는 티스토리를 주력으로 포스팅을 하더니 최근 잠자고 있던 네이버 브래그 역시 시작했다. 유튜브도 해보고 싶은 마음에 여러 영상을 녹화하고 편집해봤다.프리미어 프로라는 프로그램을 소개받아 한 달 결제한 뒤 서점에서 24,000원짜리 책을 사서 공부하며 영상편집 연습을 해 보는데 컴이 말을 너무 더듬는다. 데스크톱도 노트북도 둘 다 i52500 사양인데 멋모르고 편집연습을 했는데 이것이 알몸인 것이다. 그러다가 지인컴으로 편집하는 걸 봤는데… 이거 신세계다 그때 알았어 사진 편집과 달리 영상 편집은 고사양의 캠이 필요하다는 것을…무엇에 한번 꽃피우면 망하기까지 해야 하는 필자의 성격 때문에 이틀 동안 고민했다. 데스크톱을 사느냐 노트북을 사느냐… 가성비로 사느냐… 가성비로 사느냐… 수많은 고민과 공부 끝에 결정한 컴을 구매하고 지금부터 저의 컴을 소개하겠어. 보고 웃지 말았으면 좋겠어 영상편집 입문초보용으로 다른 목적 없이 순수하게 영상편집만 할 목적으로 구입한 콤이다. 그럼 출발~~!

필자가 구입한 컴퓨터는 화려한 스펙의 고사양이 아니라 단지 영상편집이 무난한 정도로 타협한 스펙이다. 물론 이것보다 더 낮게 조립할 수도 있었을지 모르지만, 내가 선택한 사양이 나의 높은 사양과 낮은 사양의 딱 중간 정도라고 판단한다. 하루 이틀 정도 인터넷을 검색하며 공부하다 보니 영상편집용 컴퓨터 조립에 자신이 생겼을 정도다.이 캠을 조립하는 데 드는 비용은 총 69만원이다. 이 글을 쓰고 있는 지금도 이 캠을 사용하고 있지만 솔직히 처음에는 너무 싸게 맞춘 것 같아 영상편집 프로그램이 켜지지 않으면 어쩌나 걱정이 됐다. 콤이 도착해서 작동하면 영상 편집이 매우 원활해진다. 아무 문제 없이 3편의 영상 편집을 마치고 이 글을 쓴다. 물론 이 사양으로 4 k를 편집하는 것은 무리이지만(영상 장비도 없어 TT)(눈물) FHD 편집은, 아무 문제 없이 잘 된다. 특수효과를 화려한것을 넣을때는 어떨지 모르겠지만…

영상편집용 조립PC에서 가장 중요한 부분이 CPU, 메모리, 저장장치, 그래픽카드 등 4가지라는 것을 배웠기 때문에(대부분 컴의 요소 중 90%?) 이를 고르는 데 신중을 기했다.

1. CPU 대부분 i77 세대를 많이 추천해 주셨지만 내겐 그런 고급 사양까지는 사치스럽다는 판단에 따라 어도비 홈페이지에서 추천하는 “6코어” 제품을 검색하고 인텔보다 요즘 유행이라는 “라이젠52600″을 선택했다. 라이젠72700(피너클리지)과 고민했지만 벌써부터 8코어까지 갈 필요가 없다는 판단 때문에 무엇보다 가격이 2배나 차이가 난다. 물론 성능 차이도 2배가 되면 이해할 수 있지만 그다지 큰 차이가 나는 제품은 아닌 것으로 알고 있다. 가성비 면에서는 라이조 52600이 최고인 것 같다.

2. 메인보드 최저가로는 5만원대도 있었지만 혹시나 해서 업 기사까지 골랐다 이것도 b360과 b450 사이에서 고민하다가 싸기로 했다. 두 사람의 성능은 비슷비슷하다고 생각된다.

3. 메모리반도체하면 삼성이다 필자는 그렇게 생각한다. 삼성 메모리 가운데 가장 싼 갤16기를 갖췄다. 4K 편집하거나 이펙트? 라이트룸? 뭐 이런 걸 쓰려면 32기가까지 가져와야 하지만 나는 순수하게 영상편집만 한다.(참고로 위쪽 마더보드는 메모리 소켓 2개다.

4. 그래픽카드콤 조립에 가장 신경썼던 곳이다. 일단 어도비사로 요구하는 사양은 4G 이상을 요구한다. 최소 2G 이상을 요구하는데 집에 있던 콤의 그래픽이 2G인데 cpu 사양이 i52500이고 워낙 잘림이 심해 작업이 어려운 점을 고려해 아에그래픽 사양을 4G로 맞췄다. 지포스 1050ti와 라데온 RX570 중에서 고민했지만 옛날부터 지포스는 게임, 라데온은 영상에 특화되어 있다는 진리를 참작해 라데온 RX570으로 선택했다. 두 사람의 가격은 엇비슷하다.

5. 저장장치의 영상편집은 전송속도가 큰 비중을 차지한다는 조언에 힘입어 SSD 저장장치. 마이크론사의 480 GB를 선택했다. 지식인을 검색하다가 한 베테랑의 조언을 봤는데 마이크론사의 제품이 가장 안정감이 있었다고 한다. 내가 써봤어? 그냥 좋다니 믿어야지. 250GB만 해도 상당하지만 우리 집에서는 나와 딸이 함께 쓰기 때문에 혹시나 해서 480GB로 정했다. 가격도 약 3만원 정도밖에 비싸지 않다.

6. 케이스는 정말이지 캠의 사양과 관계없어 가장 싼 게 2만1천원짜리가 있었는데 웬 아크릴 블랙이라는 문구가 들어간 3만원짜리 케이스가 내 시선을 끌어 그냥 아무 의미 없이 골랐다. 후회는 없어 나도 가끔은 사치해 보고 싶은 사람이야

7. 파워걸로 정했다 이유? 위와 같이… 지식인 검색 중 한 고수가 마이크로닉스의 클래식이 가장 무난하고 좋다고 한다. 다시 말하지만 나는 무엇을 알고 캠을 조립하는 것이 아니다. 전문가처럼 보이는 분들을 좋아한다는 것을 중심으로 맞췄다.

조립비 사실은 이 부분을 가장 고민했다. 이거 지식인 검색해도 안 나와 필자도 손재주가 있는 것은 아니어서 설명서 없이도 검색을 통해 어느 정도 맞출 수 있다. 본가와 친가에서 쓰던 낡은 컨버실을 등에 업고 억울해하며 재조립도 해봤고 차량 외에는 드라이기까지 분해조립을 해본 사람으로서 컨 조립에 두려움은 없었지만… 선무당이 사람 죽인다고 해서 무작정 비싼 돈을 주고 조립을 잘못하면 컴수명이 짧아질까봐 눈물을 머금고 32,000원이라는 엄청난 비용을 지불하고 조립을 신청했다. 일단 1년은 AS를 해준다고 하니 혹시나 사용 중 고장이 날까 안전을 먼저 선택했다.지금까지 사용해 본 결과 AS 신청이 없을 것 같다.

다행히 배송도 무난하게 잘 돼서 좋은 데스크톱을 받을 수 있었다. 조립비가 들었지만 조립을 선택한 것은 탁월한 선택이었던 것 같다. 선 정리가 아주 깔끔하게 되었다. 소음? 전혀 없어 너무 조용해 그런데…

고운 선 치우는 데 혹이 나 있었다. 저 중간부분의 삐져나온 줄이 보이나? 파워선을 메인보드 뒤로 당겨 연결한 저 선이 나오는데 저 상태에서 뚜껑을 덮어 보내왔다. 덮개가 봉긋하게 튀어나와 있다. 옥에 티다. 결국 그 부분만 케이블타이를 니퍼로 끊어서 벽쪽에 결착해서 묶어주었다. 정말 별거 아닌 작업이었다.

컴이 너무 조용해 케이스 전면에 불이 들어오지 않았다면 켜져 있을지도 모를 정도다. 매우 만족하고 있다. 전면에 나와 있는 USB 포트 3곳과 전원부, 이어폰, 마이크 부분까지 모두 마음에 든다. 그리고 이것은 윗부분에도 통풍구가 있다. 자석식 커버로 커버할 수 있도록 되어 있음.

화질이 너무 안 좋아일단 내 컴퓨터 사양 인증할게 six-core라는 부분이 확 튀어

저장장치나 그래픽카드도 제대로 인식된다.

기쁜 마음으로 2만 1천 우 원화하는 좌탁까지 완전히 구성된 우리 컴퓨터의 모습이다. 침실에는 이미 아내의 캠이 있으므로 거실 텔레비전대 옆에 캠 공간을 설치하였다.

동영상 편집을 이제 막 시작한 센초챠가 이런 컴을 추천해도 되는지는 잘 모르겠지만 직접 써보면 이 정도 사양도 편집하는 데 아무런 문제가 없어 필자의 경험을 남기고 있는 중이다. 필자는 이것으로 어느 정도 익숙해지면 나중에는 노트북을 구입할 계획이다. 우리 컴이 스펙이나 성능 면에서는 고사양에 비해 훨씬 못하다지만 내가 필요로 하는 성능 면에서는 어느 컴보다 뒤지지 않는 최고의 가성비를 자랑하는 데 자부심을 갖고 있다.

이 컴을 이용해 동영상 편집을 한 딸의 영상 하나 남기고 이 글을 끝낸다. END ~ !

https://youtu.be/2A1r6aNZuH8

#가성비PC #동영상편집 #프리미어프로pc #동영상편집pc #저렴한pc #조립pc견적 #프리미어프로사양 #동영상편집pc사양 #프리미어프로pc견적 #프리미어프로최소사양 #프리미어프로전용pc